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MEMBERSHIP

LOGIN | JOIN
CART | ORDER | MY SHOP
검색

ONLINE SHOP

COMMUNITY

  • 5월 스케줄입니다.

    대표 관리자 / 2015-05-08

  • 공연사진

LOGIN | JOIN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입니다.

게시판 상세
제목 야 3당 "이대로는 안돼" 그들만의 '정계개편 꿈'
작성자 이**** (ip:)
  • 작성일 2021-03-10 11:02:19
  • 추천 추천하기
  • 조회수 2
평점 0점


야권이 들썩이고 있다. 턱없이 낮은 지지율 등 여러 지표들이 내년 지방선거에 암울한 전망을 던지고 있어서다. “이대로는 안된다” “뭐라도 해야 한다”는 몸부림이 분출되는 양상이다. 쏟아지는 수원중고차 정계개편 시나리오도 그 일환이다. 가시화된 움직임은 없지만 자유한국당·국민의당·바른정당이 각자 유리한 그림을 그리고 있는게 사실이다.■ 거대 양당 그리워하는 한국당한국당은 과거 새누리당 시절 영광을 회복하고자 한다. 더불어민주당과의 거대 양당 체제를 복원하겠다는 것이다. 이를 위한 첫 과제가 바른정당 일부를 흡수하고 나머지를 포항꽃집고사시키는 것이다.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지난 16일 대구 토크콘서트에서, 그리고 19일 페이스북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출당 문제를 재공론화하자고 밝힌 것도 그 준비작업 일환이다. ‘친박 청산’을 통해 바른정당을 흡수할 여지를 만들어두겠다는 것이다. 홍 대표가 사무총장으로 바른정당 탈당파인 홍문표 의원을 임명한 것도, 당무감사를 통한 cm송당협위원장 정리 등을 예고한 것도 지입차마찬가지다.당 대 당 통합은 현실적으로 어렵지만 수원교통사고돌아올 의원들이 있다면 받아들일 준비를 해놓겠다는 것이다. 한국당 관계자는 “현실적으로 유승민, 김무성 의원 등을 받을 수는 없다”면서 “당 대 당 욕창치료통합은 어려운 상황에서 바른정당을 흡수하고 나머지는 고사시키는 것이 우리의 전략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다만 인적 청산이 이뤄지더라도 원외 중심이 될 고지혈증공산이 크다. 인적 청산 범위가 제한적인 만큼 효과도 크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국민의당·바른정당 ‘중도연대’원내 의석 40석인 국민의당과 20석의 바른정당은 중도정당의 존재 가치를 강조하고 있다. 하지만 국민의당은 제보조작 사건으로 존폐 위기에 놓여 있고, 바른정당은 지역 기반과 지지층이 불분명하다는 한계가 있다. 두 당 모두 지방선거 이후 생존을 장담하기 어렵다.상황이 이러다 보니 두 당에선 연대 가능성을 타진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호남(국민의당)과 영남(바른정당)을 기반으로 수도권에서 연합전선을 펴면 독자 생존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모처럼 자리 잡은 다당제를 깨뜨리고 양당제로 회귀할 수 없다는 명분도 내세운다.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와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17일 이례적으로 공동 기자간담회를 열어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에 대한 지명 철회를 요구했는데, 이를 두고 두 당이 연대를 모색하는 시그널이라는 풀이도 나왔다. 국민의당 박지원 전 대표와 바른정당 김무성 의원의 연결고리도 남아 있다.두 당 연대는 아직 가능성 수준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국민의당 호남 의원들은 물밑에서 민주당 입당을 타진하고 있다는 얘기가 나온다. 바른정당 일부 의원들은 아직도 한국당을 바라보고 있다. 호남·진보가 뿌리인 고지혈증국민의당과 영남·보수가 뿌리인 바른정당의 이념적 간극도 크다. 두 당의 무해지환급형보험연대 가능성에 회의론이 나오는 이유다. 바른정당 박정하 수석대변인은 20일 한국당과 국민의당 일각에서 제기되는 연대 혹은 통합론에 대해 “에베레스트 등반만큼 어렵다”고 했다.경향신문 [오늘의 인기뉴스]인혁당 피해자, 대법·국정원 탓 40여년 고통···문 정부가 풀까 [칼럼] ‘갓건배’와 ‘페미니스트 선생님’[알아보니] ‘내로남불’은 어쩌다 정치용어가 되었나?카카오뱅크서 가족이 몰래 대출···비대면 인증 허점 노출아리아나 그란데 첫 내한…한국인은 호구였다?▶ 경향신문 SNS [트위터] [페이스북]▶ [인기 무료만화 어린이보험비교보기]▶ [카카오 친구맺기]ⓒ경향신문(www.khan.co.

첨부파일
비밀번호 * 수정 및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
관리자게시 스팸신고 스팸해제
댓글 수정

비밀번호 :

수정 취소

/ byte

댓글 입력

댓글달기이름 :비밀번호 : 관리자답변보기

확인

/ byte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대소문자구분)

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